menu

logo

info
08:00~24:00 (365일 연중 무휴)

미디어를 통해 본

이승혜 변호사

언론속의 이승혜 변호사

각종 언론에 소개된 이승혜 변호사를 소개합니다.

[Interview 소신]이승혜 “성폭력 폭로 ‘미투’, 순기능 살리되 여론재판은 경계해야”

더 보기 +

“신림동 CCTV 사건, 왜 성폭행 미수가 아닌가?”

더 보기 +

“Legal punishment aside, both the criminal and the victim’s families

더 보기 +

법조인 전문 칼럼 "성폭력과 무고"

더 보기 +

언론보도

  • 제목
  • 2020.5.7.[중앙일보]"n번방 추적 디지털 장의사, 그도 성착취 기생충이었다"
  • 작성자
  • 매체팀 2020-05-07 00:00:00

 

 

실제 디지털 장의업체 B사는 성인 인증 없이 들어갈 수 있는 성인용품 사이트 T몰을 불법 운영 중이다. 이승혜 변호사는 "아동·청소년 여성의 성기를 연상케 하는 남성용 자위기구 등의 판매는 정보통신망법·청소년보호법 위반으로 볼 수 있다"고 설명했다. 네이버 블로그·네이버TV를 통해 디지털 장의사로 홍보 중인 이 회사 대표는 지난달 29일 "성인용품 사이트의 명의만 내 것이고 실제 운영은 동생이 한다"고 해명했다.

 

 

https://news.naver.com/main/read.nhn?mode=LSD&mid=sec&sid1=001&oid=025&aid=0002998669

적으로 만나기 가장 두려운 변호사

내 편으로, 내 곁에 두는 것!
좋은 변호사를 선임하는
가장 쉬운 기준입니다!